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1일 '2014 주한외교관 정책설명회' 개최

최종수정 2014.08.31 12:00 기사입력 2014.08.31 12:00

댓글쓰기

86개국에서 대사 51명 및 외교관 110여명 참석…'창조경제' 성과 공유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한국 주재 외교관들을 초청해 창조경제의 성과 및 추진현황을 공유하는 자리를 갖는다.

미래부는 1일 오후 3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한 외국대사 등을 초청해 ‘2014 주한외교관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 한국에 주재하는 109개 외교공관 중 86개국에서 대사 51명 및 외교관 11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석준 1차관은 개회식에서 환영사를 통해 정책설명회의 취지를 밝히고 윤종록 2차관은 환영만찬에 참석해 한국의 정보통신(ICT) 발전상과 주요 성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정책설명회 첫 순서로 미래부는 창조경제의 확산, 역동성 제고 및 기반강화 측면에서 그간의 성과 및 추진현황을 설명한다. 또 2014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준비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미래부 산하 한국연구재단(NRF)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으로부터 각 기관의 현황과 기능, 국제협력프로그램 등을 소개하는 자리도 갖는다.
또 법무부 관계자를 초빙해 ‘국내 외국인 체류 정책’ 관련 최근 달라지거나 유념해야 하는 사안을 사례 위주로 설명함으로써 한국정부의 다양한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미래부는 이 자리에서 다음달 20일 부산에서 개최하는 ‘2014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에의 회원국 참여를 독려하고 ITU 표준화총국장 선거에 출마하는 우리 측 입후보자의 지지 교섭 활동도 벌일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과학기술 선진국에서부터 무상공적개발원조(ODA) 대상 개도국까지 86개 국가에서 다양하게 참석하는 만큼, 이들의 실질적 수요를 감안한 정책설명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정책설명회는 2012년 미래부가 처음 개최 후 올해로 4번째를 맞이하는 행사다. 미래부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협력 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국내자원의 해외진출 및 글로벌 자원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