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추석 연휴 전 정산금 조기 집행

최종수정 2014.08.29 16:54 기사입력 2014.08.29 1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편의점 세븐일레븐은 28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경영주 대표들과 상생협의회를 열고 추석 전 정산금 일부를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경영주 협의회 요구를 회사가 수렴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전 점포를 대상으로 조기 지급 희망 여부를 접수 받을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의 정상적인 정산금 지급일인 9월13일보다 8일 빠른 9월5일에 정산금 50%를 선 지급하게 된다. 13일에 지급되는 나머지 정산금도 하루 앞당겨 12일에 지급하기로 했다. 이 기간은 추석을 앞두고 차례상 준비나 선물 등으로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시기다.
안규동 세븐일레븐 운영부문장은 “명절 기간 경영주님들의 자금난을 해결하고 명절 준비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번 추석에 정산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며 “세븐일레븐 경영주님들이 넉넉한 한가위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 이라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5월부터 분기별 상생협의회를 진행해왔다. 이 협의회를 통해 세븐일레븐은 점포 운영 중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제도 등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

이날 진행된 상생협의회에서는 불량 상품에 대한 별도의 반품 등록 시스템을 개발, 반품 절차를 개선하고 상품 발주 단위를 대량에서 소량으로 낮추는 등 경영주 부담을 줄이기로 협의했다. 이 외에도 점 운영 편의를 위한 모바일 상품 발주 시스템 도입, 통합 콜센터 운영, 경영주의 복지를 위한 상해보험 가입, 자녀 돌보기 프로그램 등 경영주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