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교황 방문지역 인근 편의점 매출 증가

최종수정 2014.08.17 13:16 기사입력 2014.08.17 13: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지에 따라 붐비는 인파로 인해 인근 편의점들도 들썩이고 있다.

17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 집전'이 열린 대전 월드컵경기장에 5만 여 명의 사람들이 운집하면서 인근 점포 매출이 전주 대비 58.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잘 팔린 상품은 생수, 탄산음료, 커피음료 등으로 각각 119.2%, 103.4%, 101.8% 신장했고 아이스크림도 108.4% 증가했다.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식사마저 거르며 일찍부터 자리 잡은 사람들이 많아 김밥, 샌드위치, 빵, 유음료 매출도 각각 68.9%, 32.4%, 21.4%, 63.4% 신장했다.

지난 16일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순교자 123위 시복식 미사'가 열린 서울 광화문을 포함해 교통이 통제되면서 바로 인접한 점포보다 오히려 가는 길목에 있는 무교동과 수송동에 위치한 3곳의 점포 매출이 전주 대비 101.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찍부터 광장을 찾은 사람들로 두유, 커피, 초콜릿, 김밥, 삼각김밥 등의 매출이 각각 6.3배, 4.9배, 3.6배, 3.7배, 2.1배 증가했다.
세븐일레븐 광화문 영업담당자는 "시복식이 열리는 광화문 바로 인근은 통행이 통제되면서 인근에 위치한 점포보다 가는 길목에 있는 무교동 지역의 매출이 오히려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 9일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환영 음악회' 참석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생수 2000개를 지원하기도 했다.

오는 18일 교황의 마지막 일정으로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가 명동대성당에서 열리기 때문에 역시 명동에서도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세븐일레븐은 명동 지역 점포들의 냉장 장비를 2배로 늘리고 김밥, 음료, 빵 등 교황 방문지역에서 많이 판매됐던 상품들의 재고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는 한편, 근무자도 2배 이상 늘려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교황 방한 미사주로 사용될 '마주앙' 와인도 판매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