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부사장에 이상후 본부장…통합 후 첫 내부 승진

최종수정 2014.08.29 13:38 기사입력 2014.08.29 13:38

댓글쓰기

이상후 LH 신임 부사장

이상후 LH 신임 부사장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이상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거복지본부장(이사)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LH 통합 출범 후 첫 내부 승진 사례다.

29일 LH에 따르면 이상후 본부장이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부사장으로 선임됐다. 이상후 신임 부사장은 내달 1일께 취임식을 갖고 주거복지본부장과 부사장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된다.
이 부사장은 2011년 녹색도시사업1처장을 거쳐 이듬해 건설기술본부장, 하남사업본부장을 지냈다. 주거복지본부장으로는 지난해 7월 임명됐다. 그동안 매입·전세임대 등 주거복지, 행복주택 사업, 도시재생사업 등을 맡아왔다.

이 부사장은 지난 27일 열린 '사업수익모델을 활용한 공동·상업용지 투자설명회'에서 이재영 사장 대신 연단에 오르기도 했다. 이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LH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 경영체질을 개선하고 재무건전성을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전 직원이 판매에 전사적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올해는 부채 감축의 원년이 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LH 내부 승진으로 부사장이 탄생하는 것은 2009년 LH 통합 출범 후 처음이다.
초대 부사장인 강성식 부사장은 2009년 12월 임명(기획조정본부장 겸임)됐다. 강성식 전 부사장은 당시 국토해양부 도시정책과장·국토정책과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추진단 개발계획국장, 국민임대주택건설기획단장, 대통령 직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부단장을 역임했다. 지난 6·4 지방선거에서 영월군수 출마를 선언했으나 새누리당 후보 경선에서 탈락했다.

전임 정인억 부사장은 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정보통신위원회 부의장을 지냈다. 지난 2012년 9월부터 기획재무본부장과 함께 부사장을 맡았다.

LH 관계자는 "그동안 토지공사, 주택공사에서 서로 내부 승진 사례가 나와야 한다는 말이 있었는데 이번에 공사 통합 후 처음으로 부사장 내부 승진이 됐다"면서 "앞으로 이재영 사장을 도와 LH의 경영개선을 위해 노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