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녹색자금지원 받는 지자체, 20% 부담해야

최종수정 2018.09.11 06:46 기사입력 2014.08.29 00:45

댓글쓰기

산림청, 그늘진 계층 도움 늘리고 5년간 모니터링 등 사후관리…‘2015년 지원 대상 공모’ 결과 예정사업비(254억원) 두 배 넘는 533억원 접수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사회복지시설에 녹색공간을 만드는 등 그늘진 계층의 녹색복지를 위한 녹색자금지원사업이 내년부터 자부담제가 도입되는 등 운영체계가 달라진다.

산림청은 사업비 전액을 도와준 녹색자금공모사업에 대해 내년부터 사업시행자인 지방자치단체가 20%를 내도록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혜택을 받는 대상이 늘고 지자체의 책임도 더 강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지자체가 아닌 비영리법인 등이 하는 나눔 숲 만들기와 숲 체험 교육사업은 지금처럼 녹색자금으로 모두 돕는다.

지원 대상을 뽑을 때도 현장심사를 거치고 사업이 끝난 뒤에도 5년간 모니터링하는 등 관리체계가 크게 강화된다.

산림청은 이를 위해 정부 돈으로 돕는 사업과 겹치지 않게 타당성검증을 엄하게 하고 사업실행과정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녹색자금 통합관리시스템’을 갖추기로 했다.
박은식 산림청 산림정책과장은 “이번 녹색자금지원체계 개편으로 소외계층에게 녹색복지 혜택이 더 많이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숲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게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이 지난 7월8일~8월18일 ‘2015년 녹색자금 지원 대상사업 공모’ 결과 예정된 사업비 254억원의 두 배가 넘는 533억원의 사업이 접수됐다.

이들 사업은 10월초까지 심사를 거쳐 녹색자금운용심의회에서 지원대상을 뽑을 예정이다. 선정결과는 녹색사업단누리집(www.kpga.or.kr)에 들어가면 알 수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