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촌지하차도 싱크홀, 지하철 공사 탓…다른 곳은 안전"

최종수정 2014.08.28 11:01 기사입력 2014.08.28 11:01

댓글쓰기

서울시 조사 결과 및 종합 대책 발표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도로에 난 싱크홀

도로에 난 싱크홀

서울시가 지난 5일과 13일 각각 발견된 송파구 석촌지하차도 도로 함몰(싱크홀)과 동공의 원인이 지하철 9호선 터널 굴착 공사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같은 공법으로 시공된 다른 곳은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와 함께 노후하수관 관리 등 도로 함몰과 관련한 종합 대책도 내놨다.

시는 28일 오전 서울시청사 브리핑룸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석촌지하차도 추가 조사 결과 및 대책을 밝혔다.
시는 우선 이자리에서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 조사위원회가 석촌지하차도 내 동공의 발생 원인에 대해 다각적인 조사를 한 결과 지하철 9호선 919공구의 터널 굴착 공사가 원인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지난 15일 1차 조사 결과 발표 당시 해당 지역이 과거 하천으로 모래ㆍ자갈 등이 쌓여 있는 연약한 지반(충적층)이고, 시공사인 삼성물산 측도 굴착 공법 및 지반 특성에 따른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해 몇차례에 걸쳐 대책을 시에 보고하는 한편 관련 안전 시뮬레이션도 마련했었다는 점을 근거로 원인을 추정해 발표했었다.

시에 따르면 조사위는 이후 터널 굴착 과정에서 발생한 토사량을 시공사가 미흡하게 관리한 점, 충분히 지반보강을 하지 않은 점, 동공 발생 위치상 굴착 기계가 장시간 멈춘 곳에서만 대규모 동공이 다수 발생한 반면 공사가 시행되지 않은 반대편 도로 밑에서는 전혀 동공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 등 추가 근거를 확인했다.
조사위는 아울러 동공 발생의 또 다른 원인으로 추정됐던 제2롯데월드 공사, 광역 상ㆍ하수도관 등의 영향을 조사했지만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조사위는 석촌지하차도 도로 함몰 및 동공 발생의 주원인이 지하철 9호선 터널 굴착 공사였다는 점을 재확인해 이날 발표했다.

시는 이와 함께 석촌지하차도와 같이 연약한 지반 구간에서 같은 공법(실드터널)으로 시공된 구간 807m에 대해 26개의 시추공을 뚫어 조사한 결과 동공 등 별다른 이상 징후없이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향후 정밀조사 기술 용역을 시행해 동공 발생 원인에 대해 보다 정확한 원인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실드터널 공사가 진행 중인 지하철 9호선 현장에 계측기 703개를 설치해 기울기 측정 등 안전 문제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며, 주변 건물ㆍ지하차도 구조물에도 53개의 계측기를 추가로 설치해 특별관리하고 있다. 상담 창구를 개설하는 한편 설명회ㆍ가구별 방문 등을 통해 주민들의 불안 해소에도 나서고 있다.

또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전담팀을 구성했으며, 시공사가 제출한 복구 계획을 검토 중이며 최대한 신속히 복구 공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남아 있는 연약지반 내 실드터널 구간 공사는 최대한 안전대책을 확보한 후 공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연평균 681건이 발생하고 있는 도로 함몰과 관련해 노후 하수관 손상, 도로 시공불량 및 지하공사 관리 소홀, 굴착공사로 인한 지하수위 저하 등 3대 원인 별로 특별 대책을 마련해 집중관리하겠다는 종합대책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서울 시내에서는 주로 여름철 6~8월 사이에 송파구(31%), 구로구, 용산구 등 연약 지반 지역에서 도로 함몰이 발생하고 있다. 시는 우선 오는 2021년까지 연평균 680km의 노후 하수관에 대해 특별 점검을 실시하고 73%에 달하는 20년 이상 노후 하수관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이를 위해 필요한 예산 부족분 1000억원은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대혁 굴착공사에 대한 전수조사ㆍ지하수 관리 강화, 첨단 탐사 장비 도입에 따른 선제적 예방 조치, 도로 함몰 긴급 출동반 24시간 운영, 시민 정보 공유 및 정책 참여 활성화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건기 시 행정2부시장은 "최근 서울 곳곳에 발견된 도로 함몰로 인해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만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