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심리학자들도 결집 "유가족 의견 따르라"

최종수정 2014.08.27 14:40 기사입력 2014.08.27 14:40

댓글쓰기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심리학자 373인이 27일 오전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권, 기소권을 포함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심리학자 373인이 27일 오전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권, 기소권을 포함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병원 등 각지에서 심리상담·치유 등에 종사하고 있는 심리학자 373인은 27일 "세월호 참사로 인한 비극과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선결 되어야 할 것은 명명백백한 진상규명이다"라며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학교, 병원, 상담소, 연구실 등 각 분야에서 심리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심리학자 373인은 이날 오전11시 세월호 유가족들이 농성을 벌이고 있는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명백백한 진상규명만이 유족들을 치유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모인 심리학자들은 "심리학자들이 이렇게 상담실과 연구실에서 나와 거리에서 구호를 외치고 특별법 제정을 요구 한 것은 아마도 건국 이래 최초의 사건 일 것이다"라며 "그동안 국가가 참사 해결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비극적인 현실의 이유를 밝히는 것은 인간의 본능이며, 납득되지 않은 경험은 계속 고통을 만들어낸다"며 "진상규명을 통해 죽음의 원인을 밝히는 것은 유가족과 생존 학생들의 고통을 줄이는 출발점이다"라고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밝혔다.

발언에 나선 심리치료사 김오민씨는 "임상현장에서 심리치료를 하는 심리학자로서 유족들을 보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정치인들이 정치적으로 슬픔을 해결하려고 하기보다 유가족들이 특별법 제정을 통해 무엇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지 공감하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건국대학교 상담실에 근무하고 있는 조혜연씨도 "눈물을 흘리며 '여한이 없도록 일이 잘 처리되게 하겠다'던 대통령의 말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국민 한 사람의 목숨을 소중히 아끼는 마음으로 유민아빠를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인근에서는 수사권, 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 제정을 둔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노동전선·민교협 등 노동계 단체들은 이날 심리학자들에 뒤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30일 노동자·시민과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엇 하나 바뀐 것이 없는데 어떻게 4월16일을 잊을 수 있겠는가"라며 "30일 진실을 감추려는 모든 장벽을 넘어서 청와대로 행진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