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논문조작' 황우석 파기환송심 "서울대 파면처분 정당"

최종수정 2014.08.22 10:52 기사입력 2014.08.22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줄기세포 논문조작과 관련해 황우석 박사를 파면한 서울대학교의 처분은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지난 2006년 소송 제기 후 4차례 재판을 거쳐 8년만에 나온 결론이다.

22일 서울고법 행정2부(부장판사 이강원)는 황 박사가 서울대 총장을 상대로 낸 파면처분 취소소송 파기환송심에서 "파면은 정당했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황 박사는 2004∼2005년 사이언스지에 발표한 줄기세포 관련 논문이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 2006년 4월 서울대에서 파면됐다. 황 박사는 파면이 부당하다며 같은해 11월소송을 냈다.

1심과 2심 재판부의 판단은 엇갈렸다. 1심은 서울대학교의 손을 들어줬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뒤집고 원고 승소 판결했다.
논문조작 경위나 실체가 충분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징계가 내려졌고, 동물복제 연구 등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긴 점을 고려할 때 파면은 지나치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지난 2월 대법원은 "논문조작은 엄격하게 징계할 필요가 있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다시 돌려보냈다.

대법원은 "배아줄기세포 연구는 생명윤리 확보를 위해 연구절차를 엄격히 통제하고 논문 작성에서도 과학적 진실성을 추구해야 한다"며 "황 박사를 엄하게 징계하지 않으면 과학계와 서울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할 때 파면 처분은 지나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