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장관 "부정부패는 '암'…개인비리 엄벌하겠다"

최종수정 2014.08.20 10:00 기사입력 2014.08.2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부정부패는 국가전체를 위태롭게 하는 암(癌)과 같다. 적발 시 엄벌하겠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20일 오전 47개 지방 고용노동 관서장들이 참여하는 전국기관장 회의를 주재하며 "민족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개인적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확실히 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명절선물 등을 빙자해 금품수수 등 비리가 발생할 것을 우려한 것이다. 이 장관은 "공무원으로서 기본적으로 지켜야할 품위·행동강령 등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부정부패는 작은 부분에서 시작돼도 빠른 속도로 전이돼 국가전체를 위태롭게 하는 암"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선 기관장들이 솔선수범하고, 소속직원들에게도 적극적으로 교육을 시킬 것"을 주문하며 "부정행위가 적발될 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하겠다"고 경고했다.

영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이 장관은 "추석을 앞두고 비정규직, 저임금근로자 등 취약계층이 임금을 못 받거나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며 "민생안정대책에 중점을 둘 것"도 지시했다.
그는 "체불임금 청산지도 등 현장 밀착형 대책을 추진하고, 맞춤형 취업지원대책을 통해 일자리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즉시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안전사고는 모두가 방심하기 쉬운 연휴기간 전·후에 많이 발생한다"며 사업장 자율점검 지도, 비상대응체계 강화 등 각종 산업안전사고의 예방과 조속한 초기대응을 강조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