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추석 앞두고 중기에 20조9000억 공급…농수산물 1.5배 확대

최종수정 2014.08.19 10:00 기사입력 2014.08.19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정부가 38년만에 가장 빠른 추석을 앞두고 농·축·수산물의 공급을 1.5배 늘리고, 20조9000억원의 자금을 중소기업에 공급한다.

정부는 19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성수품 공급을 늘려 서민물가를 적극 관리하고, 자금 공급을 통해 서민과 중소기업에 숨통을 틔울 수 있도록 한다. 이번 추석에는 특히 사고 예방과 재난 대응 등 안전 관리 방안도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포함됐다.

정부는 성수품 등 물가 안정을 위해서 15개 농축수산물과 10개 생필품, 3개 개인서비스 등 총 28개 품목에 대해 2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일일 물가조사를 하는 등 특별점검을 진행한다. 또 15개 농축수산물은 20일부터 추석전까지 평상시 대비 1.5배 가량 공급을 늘린다. 이대희 기획재정부 물가정책과장은 "이른 추석임을 감안해서 농촌진흥청의 전문가 기술지원단을 운영해 과일이 조기 숙성·출하 될 수 있도록 기술 지도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2479곳에 직거래장터와 특판행사장을 개설해 성수품을 시중가보다 10~30% 싸게 판매한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정책금융공사 등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신용보증기금 등을 통해서 20조9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한다. 이 과장은 "지난해 계획보다 20% 이상 늘어난 계획"이라면서 "시중은행의 경우 이 보다 자금 소진이 늘어날 수 있는 만큼 그에 대해서도 계획을 늘려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을 지원하기 위해서 영세 자영업자 등에 대한 신용보증 공급을 늘리고, 온누리 상품권 10% 특별할인 기간을 연장해 소비자들이 전통시장 이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 대책에는 과거와 달리 안전 대책도 포함됐다. 교통시설과 가스·전기시설 등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태풍 등에 대한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재난관리종합상황실을 통해 기상 여건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연휴기간중에 진료 공백을 막기 위해 다음달 6일부터 10일까지 당직 진료기관을 설정하고 당번 약국을 지정·운영한다. 또 541개 응급 의료기관은 24시간 진료 체제를 유지하도록 한다.
먹거리 안전에 대한 단속과 감시도 강화한다. 정부는 부처합동으로 이달 28일까지 추석 성수품의 제조·판매업체의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 감시와 단속을 진행할 방침이다. 다음달 6일까지는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특별점검 등을 통해 소비자 피해 예방 방안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설치해 설 연휴기간인 다음달 5일부터 11일까지 운영하고, 해당 기간동안 열차와 고속버스, 시외·전세 버스 등을 증편 운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관련 세부대책을 다음달 2일까지 확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