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역지사지 해봐라" vs 野 "절대 못 물러서"

최종수정 2014.08.19 16:05 기사입력 2014.08.19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손선희 기자]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19일 오전에도 여야는 세월호특별법을 두고 뚜렷한 입장 변화 없이 평행선을 걸었다. 여야의 물밑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여당이 제시한 협상안을 들고 당내 의견수렴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모두 이날 본회의 개최를 위한 소속 의원 대기령조차 내리지 않았다. 새누리당 핵심 당직자는 "지도부에서 소집이나 대기지시가 없었다"고 했고 새정치연합 주요 당직자도 "오늘은 아직 연락 받은 게 없다"고 말했다. 양당 원내대표의 공식 협상 계획도 없는 상황이다.

다만 박 원내대표가 오전부터 ▲당내 중진의원 오찬 ▲3선 의원 미팅 ▲부대표단회의 ▲상임위 간사단+위원장단 오찬을 차례로 진행했다. 여당이 새로운 협상 카드를 제시했고 이에 대한 당내 강경파 설득작업을 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새정치연합 주요 당직자는 "박 원내대표가 새로운 카드도 없이 이런 일정을 진행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핵심 당직자도 "박 원내대표가 중진 의원들부터 당내 의원들을 쭉 만나는 것을 보니 우리 당에서 다른 제안을 하고 그 제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하는 과정이 아닌가 싶다"고 관측했다.

그럼에도 본회의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하는 분위기가 여전히 팽배하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간 협상 과정과 쟁점을 설명하며 "법과 원칙을 변형하는 형태는 사회 근간을 흔들기에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는데 과연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결정이 후대에 어떤 의미를 남길지, 누가 책임을 지게 될지 고민돼 쉽게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피해자가 가해자를 재단하고 조사하고, 수사하고 기소까지 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지 (야당도) 역지사지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도 '양보 불가'란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박 원내대표와 중진 의원들의 조찬 회동 결과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도 여야가 합의해 세월호 유가족의 뜻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의 말씀을 했고 김무성 대표도 특검 추천은 야당에 주겠다고 발언했기 때문에 야당이 절대 물러서선 안 된다"며 "오늘 협상이 잘 되도록 최대한 노력하되 협상이 잘 안되는 부분의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대체로 (참석의원들의) 의견이 일치됐고 절대 물러서지 말고 협상에 임하라(는 주문을 했다)"고 덧붙였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