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준금리 인하에 은행 예대금리 '뚝'

최종수정 2014.08.19 09:19 기사입력 2014.08.19 0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은행이 15개월 만에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은행권 예금과 대출 금리도 일제히 내려가고 있다.

19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연 2.48%로 지난달에 비해 0.09%포인트 내려갔다. 7월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도 연 2.75%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떨어졌다. 역대 최저치다.

이에 따라 코픽스 금리와 연동되는 대출 금리도 하락할 전망이다. 코픽스는 국내 9개 은행의 정기 예금과 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등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예금금리 인하분이 반영돼 코픽스 금리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떨어지고 있다. 신한은행은 금리안전모기지론(5년 고정형) 금리를 최저 연 3.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국민은행도 포유장기대출(5년 고정형) 최저 금리를 연 3.56%로 0.01%포인트 떨어뜨렸다.
추가로 금리 인하를 계획하는 은행도 있다. 농협은행은 이번 주 중 큰만족실세예금을 포함한 정기예금 금리를 0.2~0.3%포인트 내린다. 한국씨티은행도 원더풀라이프적금(1년 만기) 금리를 연 1.9~2.4%로 0.4%포인트 인하한다고 전했다.

수시입출금 통장 금리도 떨어진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마이심플통장 금리(300만원 초과분)를 연 2.4%에서 2.0%로 0.4%포인트 인하할 계획이다. 두드림통장 금리(1개월이상 예치)도 연 2.1%에서 1.8%로 0.3%포인트 내릴 예정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