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日과거사 결단 촉구…"역사 진실 부정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4.08.15 11:12 기사입력 2014.08.15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한일수교 50주년을 맞는 2015년이 새 미래를 여는 원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한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지혜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15일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69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통해 "내년이면 한국과 일본은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게 된다. 한일 양국은 이제 새로운 50년을 내다보면서 미래지향적인 우호 협력관계로 나아가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양국 간에 남아 있는 과거사의 상처를 치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치는 국민의 마음을 읽고 올바른 방향을 선택해야 하는데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은 오히려 양 국민의 마음을 갈라놓고 상처 주는 일을 하고 있다"며 "그동안 우리 정부는 일본 지도자들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촉구해 왔고, 특히 군대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살아계시는 동안 그 분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전향적 조치를 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 한일관계가 건실하게 발전할 것이며, 내년의 한일 수교 50주년도 양국 국민들이 진심으로 함께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그것이 일본 정부도 후손들에게 떳떳하고 바른 길이라 생각한다. 역사의 진실은 마음대로 가릴 수도 없고, 부정할 수도 없는 것"이라며 "후손들이 앞으로도 역사의 진실을 찾아나갈 것이고 역사의 증인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저는 내년이 양국 국민들 간의 우의를 바탕으로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 함께 출발하는 원년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한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지혜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동북아 안보상황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냉전 종식 후 그 어느 때보다 갈등과 대립의 구조가 심화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도전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는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한 지역이다. 원자력 안전문제가 지역주민들에게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EU가 석탄철강분야의 협력을 통해 다자협력을 이루고 유럽 원자력 공동체(EURATOM)를 만들었듯 동북아 지역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이 중심이 되어 원자력 안전협의체를 만들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재난구조 협력과 기후변화 대응, 마약문제 등 다른 분야에서도 공동의 협력을 확대하며 항구적 평화와 번영의 틀을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웃 국가들이 이런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동북아의 새 시대를 함께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