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아베내각 각료들 패전일 맞아 야스쿠니 참배

최종수정 2014.08.15 10:06 기사입력 2014.08.15 10:06

댓글쓰기

일본 군국주의 상징시설...의원들도 참배 예정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이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 패전일인 15일 과거 군국주의의 상징적 시설인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했다.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 담당상과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야스쿠니 신사에 잇달아 참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8·15때도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한 각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참배하지 않을 예정이며, 대신 공물료를 봉납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중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모임) 소속 중·참의원들이 야스쿠니에 집단 참배할 예정이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된 곳이다.

아베 2차 정권 집권 이후 각료와 의원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가 늘고 있다.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베 정권 출범 이전인 2012년에는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횟수가 4회 3명에 불과했으나,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아베를 비롯해 현직 총리와 각료들이 13회, 5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으로 밝혀졌다.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한 의원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0년 166명, 2011년 178명, 2012년 206명이었다. 아베 정권이 출범한 이후 지난해 한 해만 427명으로 급증했고, 올해 들어 상반기에도 147명의 의원들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일본 정부 인사와 국회의원의 신사참배 증가는 신사참배 중단과 규탄하는 한국 정부의 요청과 국회의 결의를 완전히 무시하는 행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국 국회는 지난해 4월29일과 12월31일 각각 각료와 아베총리의 신사참배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발표했다. 특히 12월 말 결의안에서 우리 국회는 아베의 신사참배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는 외교부 정례 브리핑 등을 통해 일본 정치인들은 이러한 시대착오적인 행위를 하루속히 그만두고, 역사에 대한 겸허한 반성과 성찰을 기초로 상호 신뢰에 기반한 한·일 관계 형성에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일본 의원이나 각료들이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하는 것은 과거 군국주의적 침략전쟁을 부정하려는 역사적 수정주의의 발로"면서 "진정으로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고 주변국들과 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부터 멈춰야 할"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