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오늘 북측에 제2차 남북고위급접촉 제의

최종수정 2014.08.11 14:16 기사입력 2014.08.11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가 11일 북측에 2차 고위급 접촉을 제안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 교류를 위한 대북 제안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고위급 접촉을 제안함으로써 남북 교류의 물꼬가 터지는 게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11일 오전 김규현 수석대표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북한 측에 제2차 남북고위급접촉 개최를 제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회담 개최 일자는 회담준비에 필요한 기간 등을 고려해 19일을 제시했으며, 북한측에 편리한 날짜가 있다면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회담 장소는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 각으로 할 것을 제의했다.

우리 측은 이번 고위급접촉에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상봉 문제를 비롯한 쌍방의 관심사항을 논의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남북은 지난 2월 1차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설계기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해 북한 금강산에서 남북 이산 가족이 만나 이산에 따른 아픔을 달랬다.

이번에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에 남북이 합의하면 이산가족 선정 등 준비 절차를 감안하면 10월초면 상봉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