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北 비난·중상,남북간 합의 위반 엄중 경고"

최종수정 2014.03.30 14:16 기사입력 2014.03.30 14:16

댓글쓰기

고위급 접촉 북측대표단 대변인 담화 관련 정부 입장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막말비난과 중상을 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정부는 "저속한 막말과 비방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통일부는 30일 '고위급 접촉 북측대표단 대변인 담화 관련 정부 입장'에서 "북한은 29일 남북 고위급접촉 북측대표단 대변인의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가 비방·중상을 한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펴면서, 우리 국가원수를 직접적으로 비난하고, ‘잿더미·불바다’와 같은 위협을 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거듭해서 밝힌 바와 같이,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해 비방·중상을 한 적이 없으며, 우리의 민간 단체와 언론이 헌법적으로 보장받은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는 것을 법적 근거 없이 제한할 수 없다는 점은 명백하다"고 강조하고 "북한의 발표는 북한 당국 스스로가 남북 간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이러한 행태가 재발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을 자신들에 대한 비방이라고 억지를 부리면서, 상식 이하의 표현으로 우리 국가원수를 모독하는 무례한 언행을 계속 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대응하기조차 부끄러운 저속한 막말과 비방을 북한이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우리는 북한이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주시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평화와 신뢰의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이러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북한도 적극 호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