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미림 "미국서 첫 승"(종합)

최종수정 2014.08.11 09:26 기사입력 2014.08.11 09:26

댓글쓰기

마이어클래식 최종일 박인비 연장 혈투 끝에 '우승 버디'

이미림이 마이어클래식 최종일 1번홀에서 세 번째 샷을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이미림이 마이어클래식 최종일 1번홀에서 세 번째 샷을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이미림(24ㆍ우리투자증권)이 드디어 해냈다.

그것도 '골프여제'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와의 연장혈투 끝에 일궈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첫 우승이다. 1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드필드골프장(파71ㆍ6414야드)에서 끝난 마이어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2타를 더 줄여 박인비와 동타(14언더파 270타)를 만든 뒤 17번홀(파4)에서 속개된 연장 두 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 버디'를 솎아냈다. 우승상금이 22만5000달러(약 2억3000만원)다.
이미림이 바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3승을 수확한 뒤 지난해 퀄리파잉(Q)스쿨을 2위로 가볍게 통과해 '아메리칸 드림'에 도전한 선수다. LPGA투어 세 번째 등판인 파운더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능성을 입증했고, 불과 14경기 만에 우승컵을 품에 안아 기염을 토했다.

이날은 막판까지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까지 가세한 '3파전' 양상이 전개됐다. 페테르센은 그러나 15번홀(파4) 버디로 공동선두에 올랐다가 16번홀(파4) 보기로 곧바로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이미림과 박인비의 연장 첫 홀은 나란히 파, 이미림은 그러자 두 번째 홀에서 티 샷을 그린사이드 벙커까지 날린 뒤 신기의 벙커 샷으로 공을 홀 1.5m 지점에 붙어 가볍게 버디를 잡아냈다. 박인비의 매뉴라이프에 이어 한국의 올 시즌 2승 합작이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박인비는 반면 새 퍼터의 힘을 앞세워 첫날부터 우승 경쟁을 펼쳤지만 '2%'가 부족했다. 3라운드까지 퍼트 수가 27-27-28개로 호조를 보이다가 이날 31개로 치솟아 1언더파를 작성하는 데 그쳐 이미림에게 빌미를 내줬다. 페테르센이 3위(13언더파 271타), 한국은 양희영(25)이 공동 5위(9언더파 275타)를 차지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