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연재, 던디 월드컵 종목별 결선 후프·볼 동메달(종합)

최종수정 2014.08.11 00:55 기사입력 2014.08.11 00:55

댓글쓰기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손연재(20·월드컵)가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던디 월드컵에서 동메달 두 개를 추가했다.

손연재는 10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후프와 볼 종목에서 나란히 3위에 올랐다. 전날 개인종합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월드컵 10연속 메달을 획득한 손연재는 종목별 결선에서도 순항하며 동메달 세 개를 수확했다.
후프 종목 결선 진출자 여덟 명 가운데 첫 번째 순서로 나선 손연재는 루드비히 민쿠스의 '돈키호테'에 맞춰 실수 없는 연기로 18점대에 근접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난도 8.850점, 실시 9.050점으로 합계 17.900점을 기록했다. 러시아의 야나 쿠드랍체바가 18.600점으로 1위, 벨라루스의 멜리티나 스타니우타가 17.950점으로 2위에 올라 손연재에 앞섰다.

손연재는 이어 열린 볼 종목에서도 난도 8.700점, 실시 9.000점 등 합계 17.700점으로 동메달을 보탰다. 마크민코프의 '사랑을 포기하지 말아요'에 맞춰 무결점 연기를 선보이며 18.750점을 기록한 쿠드랍체바와 18.450점을 받은 마르가리타 마문(러시아)의 뒤를 이었다.

파트리지오 부안느의 '루나 메조 마레'(바다 위에 뜬 달)에 맞춰 연기한 곤봉에서도 특별한 실수 없이 17.750점을 받았으나 경쟁자들의 선전으로 메달은 따지 못했다. 쿠드랍체바(18.800점)와 마문(18.550점), 카치아리나 할키나(벨라루스·17.800점)에 뒤져 4위를 기록했다. 마지막 종목인 리본에서는 새 프로그램 곡 '화이트 다르부카'를 바탕으로 무난하게 연기를 마쳤으나 예상보다 낮은 17.450점을 기록, 5위에 머물렀다.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손연재의 금메달 경쟁자로 꼽히는 덩센위에(중국)는 후프와 볼에서 각각 5위와 4위를 기록했다.

손연재는 다음 달 초와 말에 각각 열리는 월드컵과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뒤 인천아시안게임에 나갈 계획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