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케이 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보도'로 모욕…여야는 공방

최종수정 2014.08.08 16:35 기사입력 2014.08.08 16:35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산케이 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보도'로 모욕…여야는 공방

'산케이신문'의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관련 보도를 두고 여야가 정치적 공방을 벌였다.
지난 3일 산케이신문은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와 만났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산케이신문은 한 언론 매체의 칼럼과 증권가 정보지 등을 인용해 박 대통령이 비밀리에 남성을 만났다며 '사생활 의혹'을 제기했다.

안민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에게 “일본 산케이신문이 박 대통령이 사라진 7시간 동안 부적절한 어떤 행위를 했다는 소문을 실었다”며, “국내에서 진실에 대한 규명이 안 되니까 외국에서 대한민국 국가 원수를 모욕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만약 우리가 일본 총리나 국왕에 대해 저런 식으로 기사를 썼다면 일본이 가만히 있겠느냐. 자존심도 없느냐”고 추궁했다.
이에 새누리당 간사인 신성범 의원은 “내용 자체가 이웃나라 국가원수에 대해 확인 안 된 소문을 여과 없이 보도한 무책임한 보도”라며 “소문 자체가 증권가 정보지처럼 자극적인데 어떤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안 의원이 공개석상에서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하는 게 의혹을 더 증폭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윤두현 홍보수석은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것을 기사로 썼다.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며 “(산케이신문은) 거짓말을 해 독자 한 명을 늘릴지 모르겠지만 (청와대는 이에) 강력하게 끝까지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미 시민단체도 산케이신문을 고발했다. 민·형사상 소송과 관련해 당사자인지, 제3자가 소송 주체가 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게 있다. 소송은 제3자의 고발로 이미 시작됐지만 소송 주체에 따라 법적 의미가 많이 달라진다. 우리는 엄정하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