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反테러 조치…라인·카카오 "서비스 복구에 만전"

최종수정 2014.08.07 12:51 기사입력 2014.08.07 12:51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래부가 라인·카카오톡의 중국 내 서비스 장기 차단은 중국 정부의 반(反)테러 조치였다고 밝히자 라인과 카카오는 "원인을 파악한 만큼 장애 해결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7일 과청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모바일 메신저 라인·카카오톡의 중국 내 먹통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테러 정보 유통을 막기 위해 서비스를 차단했다는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라인 모회사인 네이버 측은 "미래부가 중국 정부 측으로부터 확인한 내용을 일본 라인 측에 전달했다"며 "라인에서 해당 내용을 검토한 뒤 신속하게 서비스 복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요청 사안을 감안해 장애 해결을 위한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관계자도 "원인을 파악한 만큼 빠른 서비스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일 오후 중국 전역에서 카카오톡의 메시지 전송, 1대1 보이스톡, 사진 전송 기능을 제외한 모든 서비스가 중단된 이후 7일 현재도 먹통이 이어지고 있다. 라인도 메시지 전송을 비롯한 모든 서비스가 한달 넘게 먹통 상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