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내유보금 과세, 표정 엇갈린 재계

최종수정 2014.08.07 16:03 기사입력 2014.08.07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재계를 대표하는 양대 경제단체가 정부의 2014년 세법개정안 중 사내유보금 과세 방안을 놓고 다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한상공회의소는 6일 정부가 세법개정안을 발표하자 이에 대한 논평을 냈다. 양측은 세법개정안의 전체적인 흐름에 대해서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사내유보금 과세'에 대해서는 온도차를 보였다.
전경련은 재계의 뜨거운 감자로 부각한 사내유보금 과세 문제에 대해 우려감을 나타냈다. 전경련은 이날 논평에서 기업 사내유보금에 대한 과세, 즉 기업소득환류세제에 대해서는 세심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새롭게 도입되는 기업소득환류세제의 목적이 세수확보가 아닌 만큼 기업 국내외 투자 확대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세심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사내유보금 과세 방안에 대해 대기업들의 목소리와 입장을 더 반영해야 한다는 얘기다.
전경련의 이 같은 우려는 대기업들의 기류와 같다는 것이 재계 안팎의 평가다.

재계 한 고위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 위기 이후 세계적인 기업들이 리스크에 대비해 현금성 자산을 늘리고 있다"며 "유보율이 높다고 과세하는 것은 향후 기업의 존립기반을 흔들어 수익구조를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세가 무서워 투자 전망이 밝지 않아도 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가 사내유보금 과세와 관련해 징벌적 성향을 띠고 있는 것이 문제"라며 "세금을 내고 나서 잉여금에 또다시 과세하는 것은 이중과세"라고 말했다.

반면 대한상의는 정부의 사내유보금 과세 방안에 대해 찬성의 뜻을 표명했다. 상의는 이날 논평에서 기업소득환류세제에 대해 "한시적으로만 시행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박용만 회장이 기업소득환류세제의 한시적 도입을 주장해왔고, 이를 정부가 받아들인 것에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경련과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다만 "향후 유보소득기준율, 과세 제외 소득활용 용도 등 구체적인 제도 내용은 다양한 기업 현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설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재계를 대표하는 양대 경제단체가 현안인 사내유보금 과세 방안을 둘러싸고 엇박자를 내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재계가 한목소리를 내도 현안 해결이 어려운 상황에서 각기 다른 주장을 하면서 전열이 흐트러질 수 있다는 것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