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남친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사건 은폐시도까지

최종수정 2014.08.07 06:46 기사입력 2014.08.07 06:46

댓글쓰기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연아 남친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사건 은폐시도까지

'피겨여왕' 김연아의 남자친구 김원중 병장이 아이스하키 선수자격을 박탈당했다.
국군체육부대는 마사지업소 출입 및 교통사고 미보고 등 부대 예규 위반을 근거로 김원중 병장과 이모(29) 병장, 이모(26) 상병의 선수자격을 박탈하고 일반병으로 복무토록 했다.

김원중 병장을 비롯한 국군체육부대 소속 병사 3명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단에 포함된 선수들로, 이들은 사고 당일 밤 9시께 민간인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는 허락을 받은 후 숙소에서 약 3km 떨어진 마사지 업소를 이 병장이 운전하는 폭스바겐 차량을 타고 찾아갔다.

세 명의 선수는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고 숙소로 복귀하던 중 음주운전 및 신호위반한 민간 차량과 충돌했다. 해당 병사들이 출입한 마사지업소는 퇴폐업소는 아니었으며, 세 명의 선수 모두 음주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김원중 병장은 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음 달 전역을 앞두고 있어 국군수도병원에 입원 후 그 곳에서 전역할 가능성이 크다. 나머지 2명의 선수는 선수 자격을 박탈하고 일반병으로 복무토록 할 계획이며, 영창 처분 등의 중징계 가능성도 현존한다.

이번 사고로 세 명의 선수의 외출을 허락한 민간인 코치는 상무코치에서 면직됐고, 지휘ㆍ감독 책임이 있는 체육부대 3경기대대장(소령)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국방부의 관계자는 "체육부대 규정상 야간에 외출해 마사지업소에 갈 수 없는데 권한이 없는 민간 코치에게 허락을 받아 숙소를 이탈했다"며 "특히 병사는 차량 운전을 할 수 없는데 직접 운전을 했을 뿐더러 교통사고 발생 후 한 달이 넘도록 보고하지 않고 은폐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원중, 김연아 얼굴에 똥칠 하는구나" "김원중, 한 방에 가네" "김원중, 결국 군에서 또 사고가 터지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