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남친 김 병장… 아이스하키 선수자격 박탈

최종수정 2014.08.07 11:26 기사입력 2014.08.07 06:15

댓글쓰기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국군체육부대는 마사지업소 출입과 교통사고 미보고 등 부대 예규 위반을 이유로 김 병장과 이모 병장(29), 이모 상병(26)의 선수 자격을 박탈하고 일반병으로 복무토록 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김원중 병장 등 체육부대 소속 병사 3명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단에 포함돼 올해 6월16일부터 경기도 일산 소재 외부 합숙소에 투숙하면서 훈련시설이 갖춰진 태릉선수촌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훈련을 실시하고 있었다.
이들은 사고 당일 밤 9시께 합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민간인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며 허락을 받은 후 이 병장이 운전하는 차량(폭스바겐)을 타고 숙소에서 약 3km 떨어진 마사지 업소를 찾아갔다.

이들은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은 후 합숙소로 복귀하던 중 음주운전 및 신호위반한 민간 차량과 충돌했다. 사고 병사들이 출입한 마사지업소는 퇴폐업소는 아니며 3명 모두 음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김 병장은 우측 무릎 전방십자인대 파열로 6주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다. 차량을 운전한 이 병장과 뒷좌석에 타고 있던 이 상병은 가벼운 타박상만 입고 태릉선수촌으로 복귀해 훈련에 참가했다.

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김 병장은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김 병장은 다음 달 전역을 앞두고 있어 국군수도병원에서 전역할 가능성이 크다. 나머지 2명의 선수는 선수 자격을 박탈하고 일반병으로 복무토록 할 계획이다. 영창 처분 등 중징계 가능성도 있다. 사고 병사 3명의 야간외출을 허락한 민간인 코치는 상무코치에서 면직됐고, 지휘·감독 책임이 있는 체육부대 3경기대대장(소령)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국방부의 관계자는 "체육부대 규정상 야간에 외출해 마사지업소에 갈 수 없는데 권한이 없는 민간 코치에게 허가를 받고 숙소를 이탈했고, 병사는 차량을 운전할 수 없는데 직접 운전을 했다"며 "특히 교통사고가 나고 한 달이 넘도록 보고하지 않고 은폐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