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입석대책 이대로가면 9월 교통대란온다"

최종수정 2014.08.04 15:41 기사입력 2014.08.04 15:05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경기도청에서 직행좌석버스 입석금지 대책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경기도청에서 직행좌석버스 입석금지 대책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직행좌석버스(광역버스) '입석금지' 조치가 현 상태로 계속 간다면 대학생들의 개학과 직장인들의 휴가철이 끝나는 8월 말 이후 교통대란이 우려된다며 국토교통부와 경기도ㆍ인천시ㆍ서울시, 그리고 해당 시·군과 버스업체가 모두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개최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남 지사는 이와는 별도로 경기도에서 할 수 있는 자체 대책은 앞으로 10일 이내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4일 경기도청에서 '7월 광역버스 입석금지 대책' 기자회견을 갖고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과 교통카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데이터에 오류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도민께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빠른 시일 내 근본대책을 마련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당시 데이터에 기초해) 서울방향 버스 208대를 증차하고, 출근 시 총 270회를 증회하면 어느 정도 입석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하지만 다시 점검한 결과 출근 시 445회 이상 증회운행이 돼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 지난달 16일과 24일 현장조사를 한 결과 증차와 증회도 목표치에 턱없이 미치지 못해 시민불편이 가중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7월16일 조사결과 증차는 208대 중 163대로 78%만 됐고, 증회 역시 270회의 67% 수준인 180회만 이뤄졌다"고 말했다. 또 "7월24일 조사에서도 증차는 164대로 1대가 늘었고, 증회는 134회로 목표치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런 상황에서 8월 말 휴가와 개학을 맞으면 교통대란이 불가피하다"며 "국민들께 솔직히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정부(국토부)와 경기ㆍ인천ㆍ서울, 그리고 시ㆍ군 및 버스업체 등이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조속히 갖자"고 제안했다.

그는 버스를 445회로 증회하는 데 대한 문제점도 내놨다.

남 지사는 "445회로 증회하려면 먼저 서울로 쏟아져 들어가는 버스들로 인해 교통체증이 심각한 상황에 이를 것이고, 나아가 증회에 따른 비용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이 같은 문제들이 있다고 해서 시행되고 있는 입석문제를 전면 중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현실적으로 가능한 선까지 계속해서 보완작업을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아울러 "445회 이상 증회가 예산 등의 문제로 어렵다면 300회나 350회 정도 증회하고 나머지는 입석을 허용하는 등 예산과 현실을 적절히 조화한 대안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아가 "관련 기관들이 참여하는 근본대책 마련 회의와 별도로 경기도는 자체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을 10일 이내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