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방북

최종수정 2014.08.04 11:11 기사입력 2014.08.04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고 정몽헌 회장 11주기 추모식 참석을 위해 4일 오전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방북했다.

이번 방북에는 현 회장을 비롯해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등 총 23명이 동행했다.

이들은 금강산에서 열리는 고 정몽헌 회장 추모식에 참석한 뒤 현지 시설물을 둘러보고 오후 4시께 동해선 육로를 통해 귀환할 계획이다.

특히 현 회장의 방북시 통상 북한 측 인사가 맞이했다는 점에서 북한 측 비선 라인과 접촉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 측과의 별도의 면담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쪽의 통신 사정도 여의치 않기 때문에 누가 나오는지 4시에 들어와야 확인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현 회장은 방북에 앞서 취재진에 "추모행사를 잘하고 오겠다"는 짤막한 소감을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