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그룹, 로지스틱스 6000억원에 日 오릭스에 매각 "자구안 마무리단계"

최종수정 2014.07.17 07:44 기사입력 2014.07.17 0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그룹은 17일 물류계열사인 현대로지스틱스의 지분을 일본계 금융회사인 오릭스 코퍼레이션에 매각했다고 발표했다.

현대그룹은 오릭스와 함께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전량인 88.8%를 이 SPC에 6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전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결정했다. 현대로지스틱스의 지분은 현대상선 이 47.67%, 현대글로벌이 24.36%,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3.43%, 현대증권이 3.34% 보유하고 있다.

현대로지스틱스 지분과 경영권을 인수하는 SPC는 자본금 3400억원 규모로, 오릭스 측이 자본의 70% 정도인 2400억원을 출자하고 나머지 30% 가량인 1000억원을 현대상선이 출자해 공동주주로 나서게 되는 구조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새로 생기는 SPC가 현대로지스틱스를 재매각하면 현대그룹은 원금과 함께 투자차익을 오릭스와 공유하게 된다.

이번 매각과 함께 현대그룹은 현대로지스틱스가 갖고 있던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9.95%를 사들이기로 했다. 그룹 내 투자사업을 담당하는 현대글로벌이 이 지분을 매입해 이번 매각에 따른 지배구조 문제를 해소하게 된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현대그룹은 이번 매각으로 현금 6000억원을 확보, 재무구조를 개선해 지난해 발표한 자구안 대부분을 사실상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회사는 당초 현대로지스틱스를 기업공개를 통해 자금을 확보하려 했으나 지분매각 제안을 받고 계획을 바꿨다. 이로써 현대그룹은 지난해 12월 3조3000억원 규모의 선제적 자구안을 발표한 후 LNG운송사업 부문 매각, 신한ㆍKB금융지주 등 보유주식 매각, 외자 유치 등을 통해 6개월간 약 2조7000억원, 80% 이상의 자구안을 달성했다.
현대그룹은 "현대로지스틱스 지분매각 등 당초 자구안으로 제시한 것보다 훨씬 강도높은 방안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유동성을 확충하고 부채비율을 대폭 줄였다"며 "앞으로 시장신뢰를 회복하고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