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민구 국방 "윤모일병사건 은폐의도 없었다"

최종수정 2014.08.04 09:53 기사입력 2014.08.04 09:53

댓글쓰기

한민구 국방장관

한민구 국방장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육군 28사단에서 윤모 일병이 선임병들의 폭행과 가혹행위로 사망한 것과 관련 '군이 조직적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한민구 국방장관이 "은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4일 한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책-국방위 연석회의에 참석해 "구체적인 내용이 헌병 검찰과 군 수뇌부로 전해지는 과정에서 정확히 전달되지 않은 측면이 있었지만 은폐하려는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 장관은 "이 사건은 우리 대한민국 군대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으로 매우 비통한 심정"이라며 "군에 보낸 아들이 건강한 몸으로 다시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대한민국의 많은 아버님과 어머님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장관의 소임을 분명히 하겠다. 인권의사각지대라 비판받는 군이 인권 모범지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이 윤 일병 사망사건 후 4월 한 달 동안 전 부대를 대상으로 병영 부조리 실태 조사를 한 결과 3900여명이 가혹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병영 내 구타와 가혹행위 등 부조리가 만연하고 있다는 것을 바로 보여주는 사례로 지적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