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가철 공항 수하물 보관소 이용객 '두 배' 증가

최종수정 2014.08.04 09:12 기사입력 2014.08.04 09:12

댓글쓰기

CJ대한통운, 인천공항 수하물 보관소 하루 이용객 550여명

CJ대한통운은 휴가철을 맞아 인천, 제주, 김해 등 각 공항에서 운영중인 수하물보관소에 국내외 관광객들의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인천 공항 수하물보관소 앞에서 이용을 위해 줄을 서 있는 여행객들.

CJ대한통운은 휴가철을 맞아 인천, 제주, 김해 등 각 공항에서 운영중인 수하물보관소에 국내외 관광객들의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인천 공항 수하물보관소 앞에서 이용을 위해 줄을 서 있는 여행객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CJ대한통운 은 여름휴가철을 맞아 인천·김해·제주공항 내 수하물 보관소 이용객이 크게 늘었다고 4일 밝혔다.

인천공항의 경우 최근 하루 평균 550여 명의 여행객들이 포장, 수하물 보관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휴가철이 시작되기 전인 5월의 약 420여 명에 비해 30% 가량 늘어난 숫자다.

관광지에 자리잡고 있는 제주 공항 수하물 보관소는 지난 5월 110여 건이었던 하루 평균 접수량이 250여 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김해 공항 수하물 보관소 역시 접수량이 증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인천, 김해, 제주 공항에 각각 수하물 보관소를 두고 있다. 수하물 보관소는 여행객들의 여행가방·외투 등을 보관하는 보관 서비스, 여행 짐을 항공기 화물칸에 넣을 수 있도록 골판지 상자로 포장해주는 포장 서비스, 여행가방 판매·국내외 택배 접수 등의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에는 태풍 나크리로 인해 발이 묶인 제주도 관광객들이 항공편이 마련될 때까지 여행가방을 맡기기 위해 수하물 보관소로 몰리는 통에 이용객이 태풍이 오기 전보다 70%가량 늘었다.
수하물 보관소를 찾는 이용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은 포장 서비스다. 수하물은 여행짐으로 항공사, 공항 규정에 의해 기내 반입이 되는 지참수하물과 항공기 화물칸에 실어야 하는 위탁수하물로 나뉘는데 위탁수하물은 반드시 골판지 상자 등으로 포장을 해야 한다.

보관 서비스는 여행짐을 보관해주는 서비스다. 캐리어와 같은 여행가방이 일반적이지만 개중에는 소형 요트, 3미터 가까운 크기의 악기인 콘트라베이스, 5미터 남짓 되는 높이뛰기 경기용 장대까지 다양한 품목의 보관의뢰가 들어온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수시로 비행기가 도착하고 출발하는 공항의 특성상 24시간 365일 교대로 근무하며 고객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