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가철엔 '국산 과일' 인기…복숭아·포도 판매↑

최종수정 2014.08.03 10:27 기사입력 2014.08.03 10:27

댓글쓰기

(사진 제공: 롯데마트)

(사진 제공: 롯데마트)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여름휴가철에는 바나나 같은 수입 과일보다 복숭아 같은 국산 과일이 더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최근 3년간 휴가 극성수기인 7월 마지막주∼8월 첫째주 매출을 한 달 전인 6월 마지막주∼7월 첫째주와 비교한 결과 국산 과일 매출은 평균 31.0% 신장한 반면 수입 과일은 14.1% 줄었다고 3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국산 과일의 경우 복숭아 매출이 682.4% 증가했고, 포도와 사과가 각각 264.5%, 124.6% 늘었다. 복숭아와 포도는 8월 물량이 많은데다 맛도 가장 좋아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비해 휴가철에 잘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 수박(-8.5%)과 참외(-59.3%)는 5∼6월에 가장 많은 물량이 출하됐으나 7∼8월에는 물량 감소로 가격이 오르면서 매출도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과일의 경우 자몽(34.6%)과 파인애플(25.4%)을 빼면 체리(-13.9%)·바나나(-15.8%)·오렌지(-31.1%) 등 주요 인기품목 매출이 모두 줄었다. 이는 여름철 대표 수입 과일인 체리가 8월부터 수입량이 줄고, 바나나는 아삭하거나 시원한 맛이 적어 여름보다는 봄·겨울에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우주희 롯데마트 신선식품1부문장은 "국산 과일이 7월 말 8월 초에 강세를 보이기 때문에 수입 과일 입장에서는 바캉스 시즌이 오히려 비수기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오는 7∼13일 할인 행사를 열고 휴가철 인기 과일을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충북 음성군에서 난 '햇사레 복숭아(4∼7입/ 1박스)'를 기존 판매가 대비 20%가량 싼 1만2900원에, '김천·경산 거봉(㎏/ 1박스)'는 시세보다 30%가량 싼 1만원에 판매한다.

이외에도 수입 과일 중 휴가철 인기과일인 자몽(남아공산·4∼7입/ 1봉)을 시세 대비 30% 가량 싼 3900원에 내놨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