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30재보선]노회찬, 패배 인정…"국민의 부름에 응하지 못해 죄송"

최종수정 2014.07.31 07:26 기사입력 2014.07.30 2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7·30 재보궐 선거 서울 동작을에서 낙선한 노회찬 정의당 후보는 30일 "저의 패배를 시인한다"며 "나경원 새누리당 후보의 승리를 축하한다"고 전했다.

노 후보는 이날 밤 11시쯤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무능력하고 탐욕스러운 정부와 각종 기득권층에 대해 바로잡고자 했던 국민의 당부와 부름에 제대로 응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후보는 그러나 "나는 패배했지만 이기고 싶어하는 국민은 패배하지 않았다"며 "이번 결과를 보고 더욱더 이겨야 한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동작에서 패배했지만, 국민이 끝내 이기는 날까지 굽히지 않고 나아가겠다"며 "국민이 승리하는 날까지 정의당이 함께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노 후보는 "기동민 후보의 결단으로 이만큼이나마 왔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을 향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당직자들에게도 "내가 역부족이었다. 미안하다"며 위로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나 후보는 총 49.9%(3만311표)의 득표율을 얻어 48.7%(3만382표)의 득표율을 얻은 노 후보를 929표차로 제치고 당선됐다.

김종철 노동당 후보는 1.4%(1076표)에 그쳤고 무효 투표수는 1403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