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병언 장남 대균씨 경기도 용인에서 검거(3보)

최종수정 2014.07.25 20:25 기사입력 2014.07.25 19:43

댓글쓰기

수행원 박수경씨도 함께 검거…인천지검으로 압송 중

속보[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73)의 장남 대균(44)씨가 25일 경기도 용인 수지의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됐다.

검찰은 이날 오후 7시께 대균씨와 그의 도피 조력자인 '신엄마' 신명희(64)씨의 딸 박수경(34)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경찰관들이 해당 오피스텔을 급습해 검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5월초부터 비어있는 대균씨의 측근 하모씨 여동생 명의 오피스텔에서 현재까지도 수도 및 전기가 계속 사용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인천지검으로 압송 중이며 검찰은 신병을 인계받는 즉시 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