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과수 "사인 밝힐 수 없어, 독극물 나오지 않았다"

최종수정 2014.07.25 11:13 기사입력 2014.07.25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체와 유류물에서 독극물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인규명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5일 서울분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유 전 회장에 대한 2차 정밀부검을 실시한 결과 "시체에서 독극물 반응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며 "사망 당시 음주했다거나 중독됐을 것이라는 증거를 채취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또 "중독 가능성이 배제된 상태에서 시신이 고도로 부패돼 목 등에서 질식사 흔적이 있었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며 "내부 장기 손실로, 지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유류물에서는 유 전 회장 유전자외에 다른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국과수는 유류물 모두 유 전 회장이 만졌을 가능성이 높지만 동물이나 파리등이 옮길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DNA 등 2차 정밀 검사 결과 시신이 유 전 회장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부검을 통해 유병언 회장의 키를 측정한 결과 159.2cm로 160에 근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왼쪽 둘째 손가락 결마디가 손상되고 네번째 손가락이 변형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치아는 유 전 회장 가족들이 가져온 치아 기록을 비교해본 결과 치아 상태가 완전 일치했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국과수가 명확한 사인 규명에 실패함에 따라 별장 도주 후 유 전 회장의 행적은 검·경의 추가 수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관심을 모았던 자·타살 여부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으면서 유 전 회장을 둘러싼 의혹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