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크라이나 총리 "對러시아 독자 제재 추진"…직접 제재는 처음

최종수정 2014.07.24 03:42 기사입력 2014.07.24 03: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정부가 동부 분리주의 반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인과 러시아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 등에 따르면, 야체뉵 총리는 이날 내각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렇게 밝히고 "정부가 제재 문제를 담당할 특별위원회를 꾸릴 계획이며 이 위원회에는 외무부, 경제부, 재무부 관계자들이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원회가 향후 10일 내에 우크라이나의 독립과 영토 통합성 침해에 가담한 러시아 기업과 개인의 목록을 작성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직접적으로 우크라이나 동부 테러리스트들에 대한 자금 지원과 무기 공급 등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야체뉵 총리는 덧붙였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러시아에 여러 차례 제재를 가한 바 있으나 우크라이나가 직접 러시아 제재를 추진하기는 처음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