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직원 자녀 초청 직종별 멘토링 나서

최종수정 2014.07.23 17:41 기사입력 2014.07.23 17: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 은 23일 강서구 공항동 본사에서 그룹사 직원 가족들을 초청해 '젊음, 꿈에 날개를 달다' 직종별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미래를 준비하는 고등학생·대학생들에게 항공업무의 각 부문을 소개하고 분야별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제공하는 행사다. 대한항공은 지난해부터 이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멘토링'을 보다 강화해 직원 1명이 5명의 학생들과 2시간 동안 심층 멘토링을 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한진그룹 임직원 자녀 총 50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대한항공내 객실, 정비, 운항, 통제, 지상직 등 각 분야별 대표 직원 10명이 1이 멘토로 활동했다.

행사에 참가한 멘티들은 본인이 희망하는 직종의 멘토와 함께 실제 업무가 진행되는 현장도 둘러보며 평소 항공업계에 대해 궁금했던 점과 진로 설정에 대한 질문을 마음껏 쏟아냈다. 1일 멘토들은 자신의 지식과 경험담을 살려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올해는 사내 전문가와 함께 하는 강연회를 통해 학업, 취업 등으로 고민하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업계 진출을 희망하는 청소년들의 진로 설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룹사 직원 가족들이 참여하는 행사를 통해 그룹사 내부의 결속력도 단단히 다져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올초 '한마음'을 화두로 제시하고 지난 2월 임직원들의 명함을 모아서 대형하트를 완성시킨 '한마음 하트' 런칭 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부서간 화합을 도모하는 '한마음 마니또', 악기연주, 합창 등의 공연을 펼치는 '한마음 콘서트' 등 일할 맛 나는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