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몸짱 열풍'…일반인 햄스트링 환자 5년새 66%↑

최종수정 2014.07.13 12:23 기사입력 2014.07.13 12: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운동선수들에게 흔한 허벅지 근육 부상인 햄스트링이 일반인 사이에서도 크게 늘었다.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 통계에 따르면 '둔부 및 대퇴부위 근육·힘줄 손상(질병코드 S76)' 환자는 2009년 2만명에서 2013년 4만명으로 66.8% 늘었다. 관련 진료비 역시 같은 기간 45억원에서 65억원으로 46% 정도 불었다.
5년간 남성 환자의 비중은 67.4~68.2%로 여성(31.8~32.6%)의 두 배를 웃돌았다. 연령별(2013년)로는 10대(20.7%)가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15.8%)·20대(15.8%) 순이었다. 특히 활동량이 많은 10~30대 남성은 전체 환자의 27.8%를 차지했다.

월별 환자 분포를 보면, 야외 활동이 줄어드는 겨울철(12~2월)과 혹서기(8월)에 햄스트링 환자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엉덩이와 무릎을 연결하는 허벅지 뒤쪽 근육과 힘줄, 이른바 '햄스트링'은 주로 갑자기 달리거나 방향을 바꿀 때 충격을 받아 손상된다. 특히 축구선수의 경우 크게 힘을 실어 슛하는 동작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는 경우도 흔하다.
허벅지 뒤쪽 가운데 부분을 눌렀을 때 아프거나, 힘이 들어간 상태에서 무릎을 굽히거나 펼 때 허벅지 통증이 심하다면 일단 햄스트링 부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김희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상근심사위원은 "햄스트링 부상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운동 전 충분히 스트레칭해야 한다"며 "평소에도 틈틈이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유연성을 길러주면 햄스트링 부상을 피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