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쇼미더머니3 타이미·뉴챔프 탈락 "XX같은…" 욕설·기회구걸 했다

최종수정 2014.07.11 16:18 기사입력 2014.07.11 16:18

댓글쓰기

래퍼 타이미(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래퍼 타이미(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래퍼 뉴챔프(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래퍼 뉴챔프(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쇼미더머니3 타이미·뉴챔프 탈락, "XX같은…" 욕설·기회구걸 했다

'쇼미더머니3' 2회에서 타이미와 뉴챔프가 탈락했다.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 2회에선 지원자가 가장 자신 있는 랩을 선보이는 1인 단독 오디션이 방송됐다.

과거 '이비아'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유명세를 얻은 타이미는 이날 방송에서 박자를 놓치는 결정적인 실수로 탈락의 아픔을 맛봐야 했다. 타이미는 인터뷰에서 "내가 이렇게 XX같은 무대를 꾸밀 줄 몰랐다"고 자책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타이미와 함께 무대에 섰던 졸리브이(졸리V)는 타이미에 "정말 멋없었다"고 비난했다.

방송이 나간 뒤 타이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제게 정말 큰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나간 방송에서 우는 모습을 보여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부족한 만큼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한 달 전 녹화가 끝나고 나서부터 오늘 발매된 신곡을 준비하면서 가사에 많은 생각들을 담았습니다. 앞으로는 음악으로 들려드릴게요. 늘 꾸준히 놓지 않고 음악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뉴챔프는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1분 동안 자신의 랩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지만 합격 목걸이를 목에 거는데 실패했다. 이에 당황한 뉴챔프는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애원했으나, 마스타우는 "다시는 못 듣는다. 무섭기까지 했다"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타이미 앞으로 힘내라" "타이미 욕설은 좀 그렇다" "쇼미더머니 재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