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취민원 해결에 광주시민이 발 벗고 나선다

최종수정 2014.07.08 14:52 기사입력 2014.07.08 14:52

댓글쓰기

" 광주시, 시민·환경단체 등과 기아차 악취 관련 오염도 검사키로"
"이달중 주민·전문가 참여 협의체 구성… 모니터링 등 실시"


[아시아 경제 노해섭 기자시민이 직접 기아자동차(주)공장(이하 기아차) 인근 악취 민원 해결에 참여하게 됐다.
광주광역시는 하절기 기아차 인근 주민의 악취 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민원 당사자인 주민이 참여하는 투명행정을 펼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시는 최근 기아자동차 페인트 시너 냄새로 인해 주변 아파트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민원에 대해 시민과 환경단체, 언론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상 여건을 감안, 빠른 시일 내 야간에 악취 물질을 채취해 오염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아차에서 배출되는 지정악취물질의 원인물질을 파악해 개선하는 등 악취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고 인근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악취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 설비 정밀점검을 실시하고, 총 40억원을 투자해 시너 회수장치와 냄새 발생 시설 밀폐화 등 시설을 개선하고 있다.

이와함께, 시는 이달중에 교수, 전문가, 인근주민, 공무원 등으로 악취방지협의체를 구성해 악취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고, 주민이 참여하는 악취모니터링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악취배출구에는 이동식 악취포집기를 설치해 악취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악취를 줄이는데 힘쓸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해 하남산단 악취저감을 위해 자발적협약을 체결하고 87억원을 투자해 악취 방지 시설을 개선한 후 악취 민원이 64% 줄어드는 효과를 거두는 등 자발적 협약 사업장 대부분이 악취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올해도 32억원을 투자해 악취를 줄이기 위한 시설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유용빈 시 환경정책과장은 "지난해 하남산단의 악취 배출 사업장에 자발적 시설개선을 유도해 악취를 줄이는데 성과 거둔 것처럼 올해도 기아차의 악취 방지 시설 개선을 최대한 앞당겨 악취를 개선할 계획이다"며 "시설 개선 기간 중 주민들이 이해하고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