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미래포럼 출범…중기 메가트랜드 10선 제시

최종수정 2014.07.08 10:00 기사입력 2014.07.08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8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학계 ·연구계·중소기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소기업 미래포럼'을 출범했다.

중소기업 미래포럼(공동회장 박광태 고려대학교 교수, 조용준 제약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발전을 유도하고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및 장기적인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포럼은 교수 20명과 연구원 9명, 중소기업 대표 9명 등 38명으로 구성됐다.

김기문 회장은 출범식에서 “중소기업도 단기적 전략이나 생존위주의 경영방식에서 벗어나 앞으로의 경영환경 변화를 미리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하는 장기적인 안목을 가져야 한다"며 "중소기업 미래포럼이 중소기업의 동반자이자 내비게이션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이동주 중소기업연구원 정책본부장은 미래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을 좌우할 메가트렌드 10선으로 ▲정보통신기술(ICT) 메가트렌드 ▲메가자유무역협정(FTA) ▲디지털 산업혁명 ▲개방&글로벌(Open & Global) R&D ▲통합커머스 ▲국제 분업구조 변화·제조업 위기 ▲인구구조 변화 ▲넛크래커(환율) ▲고용규제·일자리창출 ▲가계부채 등을 꼽았다.

박광태 공동포럼회장은 “토론에서 선정된 메가트렌드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의 지속성장 및 경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국내외 변화요인과 중소기업의 역할 변화에 대한 대응책과 비전 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준 공동포럼회장도 “미래포럼은 과거 여타 중소기업 연구포럼에서 보지 못했던 학계 신진교수와 대표들로 구성돼 참신한 아이디어가 기대되며 시대를 앞서가는 주제를 다뤄 중소기업의 미래를 준비하는데 올바른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