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완영 "세월호 유가족이 전문지식과 이성이 있나" 또 비하 논란

최종수정 2014.07.03 10:35 기사입력 2014.07.03 10:35

댓글쓰기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세월호 특위 태도 논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세월호 특위 태도 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완영 "세월호 유가족이 전문지식과 이성이 있나" 또 비하 논란

세월호 유가족에 막말 발언으로 문제가 됐던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2일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세월호 피해자 유가족들을 향해 "가족이 전문지식이 있나, 이성이 있나"라고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이에 장시간 졸음과 막말 등의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던 그가 ‘전문지식’ 운운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이 일고 있다.

이완영 의원은 이날 국회 세월호 국정조사에서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에게 "구조 작업할 때 가족의 동의를 받으면서 해왔다. 내가 보기에는 정부가 전문성을 갖고 독단적으로 하면 되고 가족한테는 소통차원에서 하면 된다"며 "가족들이 전문지식이 있나, 이성이 있나. 방법 결정할 때 정말 그렇게 했느냐. 소통만 강화하면 된다"라 주장했다.
이날 이의원은 “대형 사업장과 건설현장의 사고를 많이 보면서 원인과 사후대책을 경험한 사람으로 이번 세월호 특위 일원으로 가족과 국민에게 기여해보고자 하는데 밤잠을 설치며 해도 잘 안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완영 의원은 지난 1일 해양수산부 기관보고에서 장시간 졸아 세월호 유가족들의 공분을 샀다.

한편 그는 지난달 30일 지지부진한 국정조사 진행에 분통을 터뜨리는 유가족을 보며 "경비는 뭐하냐"고 비꼬았으며, 유가족을 향해서도 “내가 당신한테 그랬느냐”라는 등의 태도를 보여 비난을 산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