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 손자회사, 지주회사 관련법 위반 1300만원 과징금

최종수정 2014.06.29 12:00 기사입력 2014.06.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지주회사 체제에 있는 ㈜ 코오롱 의 손자회사인 코오롱글로텍㈜이 유예기간 이후에도 국내 계열사 지분을 보유해 과징금 처분을 받게 됐다.

29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코오롱의 손자회사인 코오롱글로텍이 국내계열회사인 ㈜셀빅개발 주식을 유예기간 이후에도 보유하고 있는 행위에 대해 법 위반 해소를 명령하고 1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코오롱글로텍은 손자회사가 된 2010년 1월5일부터 보유하고 있던 국내계열회사 셀빅개발 주식 87.98%를 유예기간 종료된 올 1월4일 이후에도 계속 보유했다. 공정거래법상 손자회사 행위제한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공정위는 이에 따라 6개월 이내 법 위반 해소 명령과 1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에 따라 코오롱글로텍은 셀빅개발의 주식 전량을 처분해야 한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지주회사의 법 위반 행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법 위반 발생시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