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공간정보산업 선도할 핵심인재 키운다

최종수정 2014.06.29 11:00 기사입력 2014.06.29 11:00

댓글쓰기

공간정보 융복합 특성화대학원 11개 지정, 특성화고 3개 선정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정부가 창조경제의 미래 모델로 부각된 공간정보산업을 선도할 핵심인재 키우기에 돌입한다. 강원대, 강릉원주대 등 11개의 특성화 대학원과 서울디지텍고등학교 등 3개의 특성화고가 정부의 지원을 받을 학교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산업을 이끌어나갈 창의적인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공간정보 융복합 특성화대학원 11개를 지정하고 특성화고 3개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선정된 곳에는 앞으로 5년간 지원한다.

특성화대학원은 IT, 문화, 에너지 등 사회 각 분야를 공간정보와 융복합해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창출을 유도할 우수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한다.

특성화고등학교는 공간정보산업 현장에서 기초적인 데이터 베이스(DB)를 구축ㆍ관리ㆍ가공할 인적자원의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DBㆍ소프트웨어(SW) 기술 교육 중심의 전문기능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특성화대학원은 5월30일부터 6월13일까지 모집기간 동안 전국 12개 대학교가 응모했다. 공간정보 융ㆍ복합 핵심인재 양성사업 운영지침에 따라 구성된 공간정보 핵심인재 양성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강원대, 강릉원주대, 경북대, 남서울대, 동의대, 부경대, 서울시립대, 세종대, 안양대, 이화여대, 충남대가 지정됐다.
특성화고등학교는 같은 기간 모집 동안 11개 고등학교가 응모했고 시ㆍ도 교육청의 사업계획서 검토와 공간정보 특성화 고등학교 육성사업 운영지침에 따라 구성된 공간정보 특성화고 운영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서울디지텍고등학교, 인천기계공업고등학교, 울산경영정보고등학교가 선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특성화대학원에는 재학 중(1학기생에 한함)이거나 입학하고자 하는 학생 중에서 연구계획서의 심사를 거쳐 장학생이 선발되면 1인당 연간 약 1200만 원의 지원금을 학생과 학교에 지원할 예정이다.

특성화고등학교로 선정된 학교에는 교육인프라 구축, 교육과정 및 교재 개발, 전문교원 연수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당 연간 약 1억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공간정보 창의인재 양성사업을 통해 새로운 공간정보 융복합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산ㆍ학ㆍ연ㆍ관 네트워크를 강화해 우리나라 공간정보 산업의 기초체력이 증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