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사 대포통장 급증, 왜

최종수정 2014.06.28 16:10 기사입력 2014.06.28 16: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가 '대포통장'으로 악용되고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포통장은 제 3자의 명의를 도용해 통장의 명의자와 실사용자가 다른 비정상적인 통장으로 주로 금융사기에 주로 이용된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증권사 입출금 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악용된 건수는 지난 3월 말 이전까지 월평균 6건에 불과했으나 4월 103건, 5월 306건 등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전체 대포통장 발생 건수에서 증권사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까지 0.1%에 불과했으나 지난달에는 5.3%로 올랐다.
금융당국이 은행권을 중심으로 대포통장 근절에 팔을 걷어붙이자 상대적으로 관리감독이 허술한 증권사 계좌로 이동한 것이다. 이른바 '풍선효과'다.

본인 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이용되면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으로 3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손해배상청구에 따른 배상이나 계좌개설 제한 등 불이익도 받을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을 싼 가격에 입고시켜 주겠다면서 금전을 대가로 신분증, 예금통장을 요구할 경우 절대 응해서는 안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은행권에서 시행 중인 '대포통장 근절 종합대책'을 증권사에도 적용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소형 증권사에는 코스콤과 전산시스템 계약을 통해 사기 의심 계좌를 감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문 인식 등으로 신분증 진위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 도입도 추진하기로 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