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민주연합, 참신한 신인 발굴 위한 '선호투표제' 도입

최종수정 2014.06.27 11:44 기사입력 2014.06.27 1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7·30 재ㆍ보궐선거에 나설 후보자를 가리기 위해 '선호투표제'를 도입키로 했다. 이는 참신한 신인들의 진입문턱을 낮추겠다는 취지에서 고안된 것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7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선호투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7·30 재보선 후보자 추천을 위한 시행세칙'을 의결했다.

선호투표제는 선거인단이 후보자 전원을 대상으로 1순위부터 마지막 후순위까지 순서대로 다 적은 뒤 1순위표를 기준으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최소득표 후보자의 2순위 지지표를 나머지 후보자들의 득표수에 가산하는 방식으로, 과반이 나올 때까지 하위 득표자들을 제외해가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A,B,C,D,E 등 5인의 후보가 경선에 참여할 경우 각 선거인단은 선호하는 순서대로 1순위부터 5순위까지 적는다. 1순위표 개표결과 A∼E의 순서대로 득표했다고 가정할 때 A후보가 1위를 했더라도 과반을 얻지 못하면 최하위를 기록한 E후보를 탈락시키면서 E후보에게 1순위표를 던진 사람들의 2순위표를 기준으로 A∼D후보의 표에 각각 더한다. 그래도 과반이 안 되면 4등한 D후보를 탈락시키면서 D후보에게 1순위표를 던진 사람들의 2순위표를 기준으로 A∼C 후보의 표에 각각 합산하는 형태로 공천 대상을 가리게 된다.

주승용 공천관리위원장은 "참신하고 능력있는 분들이 두 번째 후보로 많이 지지받아을 경우 후보자로 선택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참신한 신인 발굴에도 유리하고 담합과 사표 방지에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라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선거인단을 모집한 뒤 후보자간 변별을 위해 투표당일 후보자들의 정견ㆍ정책 프레젠테이션, 질의응답, 상호토론 등을 실시키로 했다. 선거인단에 대한 매수행위를 막기 위해 선거인 명부의 열람ㆍ공개ㆍ교부 행위는 금지된다.

이 제도는 과거 열린우리당 시절인 2004년 17대 총선 당시 시범적으로 도입된 바 있다. 후보자가 3인 이상일 경우 가능한 만큼 후보자 지원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호남 지역에서 주로 적용될 전망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