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콜롬비아 일본전 반응 "혼다·카가와는 사기꾼, 국대 은퇴하라"

최종수정 2014.06.25 10:59 기사입력 2014.06.25 10:59

댓글쓰기

▲일본 축구 대표팀 주전 공격수 혼다 케이스케

▲일본 축구 대표팀 주전 공격수 혼다 케이스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콜롬비아 일본전 반응 "혼다·카가와는 사기꾼, 국대 은퇴하라"

일본 축구 대표팀이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콜롬비아에 1-4로 완패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축구팬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쇄도하고 있다.
일본 축구 대표팀이 25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날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C조 조별리그 콜롬비아와의 경기에서 1-4로 완패했다.

사상 첫 월드컵 8강 진출을 노리던 일본이 조별리그 최종 전적 1무 2패의 초라한 성적으로 탈락한 것이다.

일본 축구팬들의 반응은 실시간으로 바뀌었다. 경기 직후의 반응은 경기 직전 "콜롬비아를 눌러 버리자" "콜롬비아 2군에 진다면 말이 안 된다"는 희망적인 메시지와는 상반됐다.
이들은 "한심하다. 이런 실력으로 그동안 우승한다는 얘기가 나왔다니" "카가와 기용이 최대 실수다.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비난했다.

특히 "우승도 가능하다"고 말한 혼다에 대해선 "사기꾼" "혼다 때문에 졌다" "혼다는 대표팀의 암적인 존재"라는 강도 높은 비난의 말까지 오갔다.

경기 후 혼다는 "우승까지 말해놓고 이렇게 엉망인 결과를 냈다"며 "이것이 현실이다. 미안하다. 용서해 달라. 이제는 모든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인터뷰했다.

하지만 일본 축구 팬들의 격한 분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일본은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8년 만에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콜롬비아는 3승을 거두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해 D조 2위 우루과이와 8강행 티켓을 두고 싸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