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성대 스마트융합디자인연구소와 사물인터넷 상품 개발

최종수정 2014.06.23 08:40 기사입력 2014.06.23 08:40

댓글쓰기

산학협력 기반으로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등 공동 개발 및 사업화 추진
중소·창업벤처 지원으로 창조경제 기여·사물인터넷 생태계 활성화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성균관대 스마트융합디자인연구소(소장 최재붕, 이하 ‘SMARDI’)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분야 신상품 개발 및 사업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2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업 및 정부기관 대상의 B2B, B2G 시장 중심으로 발전해 온 국내 IoT 산업이 최근에는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B2C 시장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특히 B2C 시장 중에서도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트렌드에 초점을 맞추고, 성균관대학교 SMARDI와 협력해 IoT의 B2C 시장에서 비용과 효용면에서 소비자를 만족시키면서 대규모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는 것이 협력 배경이다.

특히 SK텔레콤과 SMARDI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휴대폰 이용환경을 향상시키고, 스마트홈, 레저 등 다양한 영역에서 ‘스마트 프로덕트’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스마트 프로덕트는 스마트폰 등 스마트 디바이스와 무선 연동이 되는 제품이다.
SMARDI는 2011년 설립돼 스마트 프로덕트 개발을 위한 제품기획,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발, 디자인·마케팅, 교육 등을 통해 유망기업 지원 및 아이디어 발굴, 전문인력 양성 및 사업화 지원 등의 노력을 해왔다.

또한 지금까지 다용도 스마트폰 리모트 콘트롤러인 클릭커(CLIQ.r) 등 20여종의 스마트 프로덕트를 직접 개발했고, 100여건 이상의 상품개발 지원 실적을 기반으로 관련 제품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독일의 ‘iF 디자인어워드 2013’에서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SK텔레콤과 SMARDI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금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기존 상품과 차별화되는 스마트밴드 웨어러블 상품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조승원 SK텔레콤 기업사업3본부 본부장은 “SK텔레콤은 국내 IoT 산업의 발전과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IoT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SMARDI와의 협력을 통해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개발, 사업화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