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코아 가격 3년래 최고…제과업계 마진 축소 불가피

최종수정 2014.06.20 08:27 기사입력 2014.06.20 08:27

댓글쓰기

코코아 가격 추이

코코아 가격 추이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초콜릿 주원료인 코코아의 가격이 3년래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다. 제품 가격 인상에 신중할 수 밖에 없는 초콜릿 제조업계가 또 다시 마진 축소 압박을 받게 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런던 ICE시장에서 거래되는 9월 인도분 코코아 선물 가격은 이날 3.2% 상승한 톤당 3128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8월 이후 최고치다.

코코아 가격은 1년 전 보다 40% 이상 올랐고 코코아 버터 가격은 70% 넘게 상승했다.

시장조사업체 민텍은 현재 밀크 초콜릿 바 1kg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원료 비용을 2.18파운드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꼭지'를 찍었던 2.30파운드 보다 낮기는 하지만 비용은 2012년 초 대비 35%, 2013년 초 대비 16%나 높아졌다.

코코아 가격 상승세는 중국·인도 등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의 늘어난 초콜릿 수요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5년간 아시아 지역의 코코아 콩 수요는 29%나 증가해 같은 기간 1% 감소한 유럽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FT는 초콜릿을 만드는 제과업계가 최대한 제품 가격을 적게 올리는 쪽으로 애를 쓰고 있지만 코코아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마진 축소 압력이 커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초콜릿 수요가 지금과 같은 추세 대로 계속 증가할 경우 결국에는 코코아 공급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재 1200억달러 규모 전 세계 제과업계가 코코아 공급을 대부분 서아프리카 지역의 역세 코코아 농가에 의존하고 있는데, 이들은 나이가 많은 코코아 나무를 대체할 새 코코아 나무를 심는데 충분한 투자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못 된다. 게다가 코코아 나무를 기르는 농부들의 평균 연령이 50세 이상으로 노동력 또한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