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서 합동 비상훈련…철도운행·수하물처리 점검

최종수정 2014.06.20 06:00 기사입력 2014.06.2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국토교통부는 20일 서울지방항공청,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인천국제공항 순환열차, 수하물처리시설 등에 대해 합동비상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훈련은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정에 실시됐다.

이번 훈련은 인천국제공항에서 하루 4만5000여명을 수송하는 순환열차와 시간당 5만6000여개의 수하물을 처리하는 수하물처리시설(BHS)에서 화재나 전산장애 등 위기상황이 발생했을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실시됐다.

훈련은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지하터널(900m)로 연결하는 순환열차(IAT·일명 Shuttle Train) 내에서 운행 중에 화재가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화재진압과 환자이송, 사고수습에 약 110여명의 인원과 소방차·구급차·버스 등 장비 11대가 동원됐다.

또 수하물처리시설(BHS·여행객 수하물을 전자동으로 분류·이송 시스템)의 장애가 발생하는 긴급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약 160여명의 인원과 수하물 비상수송을 위한 트럭 등 장비 28대가 동원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공항 중요시설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관계부서와 현장운영업체가 공조체제를 유지하고 부족한 사항들을 보완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실시했다"면서 "실질적인 훈련을 반복적으로 실시해 모든 직원들이 대응능력을 갖추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