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외교부"북핵 해결 위해 이른 시일 안에 6자회담 재개돼야"

최종수정 2014.06.19 11:06 기사입력 2014.06.19 11:00

댓글쓰기

외교부장 조리·대변인,북핵 문제 관련 중국 입장 불변

[베이징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기자]중국 정부는 한반도는 비핵화 방향으로 발전해야 하며 남북 어느 측이 핵을 보유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북핵 문제는 대화와협 상으로 해결해야 하며 이른 시일 안에 6자회담이 재개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젠차오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한국의 차관보)와 훙레이 대변인은 한중 기자교류 차원에서 17일 중국 외교부를 방문한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와 오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류젠차오 부장조리는 "북핵 문제에서 중국의 입장에 변한 것은 없다"면서 " 북핵 문제는 대화와 협상 방식으로 해결해야 하며, 이른 시일 안에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와 관련, 미국과 일본,한국은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하기 전에 대화를 재개해봐야 의미가 없으며, 대화재개를 위해서는 북한이'전제조건'을 이행해야 한다는 주장을 해온 반면,중국은 북핵 불용 원칙에 입각하되 먼저 6자회담을 열어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는 "6자는 서로 상대방의 관심 사항을 고려하고, 탄력적인 태도 취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조건에 대해 창의적으로 아이디어를 내야 한다"며 미국을 겨냥하고, 한국이 적극적 역할을 발휘하기를 기대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미국 관계가 북한 핵 문제의 핵심 열쇠"라면서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의 협상도 북한이 없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 북한은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서 정상적 왕래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북한은 주권국가로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북한 최고 영도자고 우리는 이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이 북한에 앞서 한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류젠차오 부장 조리는 "필연적 관계는 없다"면서 "중국은 중·한관계도 중요시하고 북한과의 관계도 중요시한다"고 말했다.한국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고 북한은 전통적 우방이라는 설명이엇다.

시 주석은 "한반도 정세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면서 "한중 양국 양국 간 신뢰제고,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금융협력,에너지 환경 보호 분야의 협력, 인문 교류확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주 안으로 발표될 고노담화 검증 결과와 관련,그는 "올해 들어 일본 총리의 행동은 분명한 역사적 사실과 인류의 양식, 그리고 한중 양국을 비롯한 전 세계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의 희망에 위배된다"면서 ". 일본 지도자는 한중 양국 국민들의 역사 문제에 대한 호소를 중시하고 중국과 한국과의 관계 발전을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훙레이 대변인은 오찬에서 북한 핵문제와 관련, "북한이 어떻게 말하든지 핵 보유라는 국면이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면서도 "미국이 북한과 관계 개선을 원하고 있고 안전보장을 해준다면 북한이 반드시 핵무기 보유할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