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외교정책 지지율 37%로 '뚝'

최종수정 2014.06.19 06:56 기사입력 2014.06.19 02: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미국 국민의 절반 이상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운영 능력을 불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의 NBC와 함께 10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4%의 응답자가 오바마 대통령이 나라를 이끌어가기 어렵다고 답했다. 반대의 응답은 42%였다.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41%로 나와 지난 3월 기록했던 최저치와 같았다. 외교정책만을 놓고 본 지지율은 37%로 사상 최저로 집계됐다.

WSJ는 "국제문제에서의 대처 능력과 국내 경제 불안이 오바마 대통령의 지위를 갉아먹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국정 능력과 관련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지난 1년 동안만 놓고 오바마 행정부의 능력을 물은 결과, 41%가 더 악화됐다고 답해 나아졌다(15%)는 응답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아프가니스탄에 포로로 잡혀있던 보 버그달 병장과 탈레반 죄수 5명을 맞교환한 데 대해서도 반대(44%)가 찬성(30%)보다 많았다.

그러나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화력발전소의 탄소 배출을 제한한 것에 대해선 67%가 지지를 나타냈다. 학교에 공통교과과정을 도입한 것도 59%가 지지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