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내전 위기 이라크서 모든 행동 고려…군사개입도"

최종수정 2014.06.18 10:56 기사입력 2014.06.13 0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이라크에서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이 위협받을 시에는 군사행동을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회동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이라크 정부를 돕기 위해 무인기(드론) 공습과 같은 행동을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가 이라크에서 세력을 확장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미국의 안보 이익"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국가안보팀이 단기적이고 즉각적인 군사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포함해 모든 옵션을 살펴보고 있다"면서 "이라크는 분명히 위급 상황이며 이라크 정부는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오바마의 이와 같은 발언은 이라크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가 모술·티크리트 등 주요 도시를 속속 장악하고 수도 바그다드를 위협하고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나왔다. 알카에다에서 퇴출당한 무장단체인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는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90㎞ 떨어진 둘루이야 마을까지 세력을 확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존 케리 국무장관은 "미국 정부가 이라크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중요한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그러나 당장 이라크에 지상군을 투입하지 않는다는 방침은 분명하게 밝혔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상군 투입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고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도 "이라크 지원을 위한 여러 방안을 연구하고 있지만, 지상군을 보내는 것은 검토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공화당은 지난달 이라크 정부가 미국 측에 무장단체 활동 지역을 상대로 한 공습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는 일부 언론들의 보도와 관련해 오바마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은 "모든 미군을 이라크에서 철수시킨 것은 실수였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국가안보팀을 전원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존 베이너(오하이오) 하원의장은 "오바마 행정부가 수니파 극단주의자들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신호를 무시해 무장단체는 바그다드에서 불과 100마일 떨어진 곳까지 진출했다"며 "도대체 대통령은 뭘 하는 거냐. 낮잠 자는거냐"고 따졌다.

반면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 원내대표는 "미국이 이라크에서 벌어지는 군사 행동에 연관돼야 한다는 어떤 선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전쟁은 전쟁을 낳고,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